중기부, 유망 中企 선정해 '기술 자립·해외 판로' 지원

유망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개사 선정해 지원 예정

가 + 가 -

김인한 기자 - 2019.10.09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선도할 강소기업 100개사를 선정하기 위한 공고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미래 신산업과 연관성이 높고, 소재·부품·장비 기술 자립이 필요한 중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함이다. 지원 범위는 기술 자립 지원부터 향후 해외 판로 개척 등까지 이어진다. 

중기부는 강소기업을 선정하고, 향후 5년간 30개 사업의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전 주기에 걸쳐 최대 182억원을 지원해 빠른 기술혁신과 성과 창출을 이룬다는 계획이다. 강소기업 100곳 선정 절차는 기술보증기금의 서면 평가, 현장 평가, 기술평가시스템을 통해 이뤄진다. 평가 기준은 ▲개발 기술의 중요성 ▲연구개발(R&D) 전략성 ▲사업성 및 경제적 성과 등이다.

신청 대상은 소·부·장 분야 매출액이 50% 이상이고, R&D 역량과 기술혁신전략을 보유한 중소기업이다. 이 중 R&D 역량의 최소 기준으로 ▲연구전담 요원 2명 이상 ▲총매출액 대비 R&D 지출 비중 2% 이상 ▲벤처펀드 등의 투자자로부터 5000만원 이상 투자 중 하나 이상을 충족해야 한다. 신청 기업은 지정 기간(5년) 동안 추진할 목표 기술의 개발과 사업화 계획을 담은 기술혁신 성장 전략서를 제출해야 한다. 

중기부는 오는 10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기술보증기금 홈페이지 내 사이버 영업점을 통해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평가를 거쳐 12월 중 강소기업을 최종 선정한다. 자세한 내용은 중기부 홈페이지, 기보 홈페이지의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사항은 중소기업 통합 콜센터(1357)와 기술보증기금 콜센터(1544-1120)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김영태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관은 "장기적 관점에서 역량 있는 소재·부품·장비 전문 중소기업을 선정해 R&D에서 해외 판로까지 전주기 패키지 지원을 함에 따라 대외 의존도가 높은 핵심 기술의 자립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한 사업설명회는 10월 11일부터 18일까지 전국 6개 권역별로 실시된다. 아래는 일정.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