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간브리핑]일반상대성이론 입증 100주년

가 + 가 -

문후윤 수습 기자 - 2019.06.03

[동아일보]아인슈타인의 웃음, 갈수록 커진다

5월 29일은 천재 물리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일반상대성 이론이 실제 입증된 지 꼬박 100년이 되는 날이었다. 우주의 네 가지 힘 가운데 하나인 중력이 시공간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하는 일반상대성 이론을 태양과 그 주변에 보이는 별을 관측해 증명했다. 지금도 일반상대성 이론에 대한 검증은 계속되고 있다.

[동아일보]日 무인전철 첫 역주행 사고…자동운전 신뢰 흔들

일본에서 무인으로 운행되는 전철이 역주행해 승객 14명이 다쳤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무인 전철에 대해 "안전성이 높다"고 강조해왔는데, '역주행'이라는 전례 없는 사고에 긴장하고 있다.

[매일경제]'AI 빅뱅'…디지털 혁신하는 기업만 생존

AI와 빅데이터는 이제 모든 산업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미래를 '예측'하면서 수십억 원 이상 경제적 효과를 창출하는 등 기존 경영 패러다임까지 바꾸는 혁신 사례도 속속 나오고 있다. 11일 열리는 씽크 서밋에서는 기업 성공 사례와 글로벌 전문가들이 예측하는 미래 변화상을 함께 만날 수 있다.

[매일경제]산불 진압기술 러시아서 배워야

"우리는 항상 '사건'이 벌어지고 난 뒤 사후 관리만 한다. 얼마 전 발생한 강원도 산불이 대표적이다. 과학기술을 토대로 사전 예방이 충분히 가능한데도 후속 조치만 찾는다." 이상희 녹색삶지식원 이사장(전 과학기술처 장관·81)이 지난 4월 강원도에서 발생한 산불 사고를 본 뒤 정부 정책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경제]美, 6년 만에 구글 反독점 조사…대선 앞두고 'IT 공룡' 군기잡기

'인터넷 공룡' 구글이 미국 정부로부터 6년 만에 다시 반독점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포함해 미 정치권의 비판을 받고 있는 구글이 경쟁을 제한해온 것으로 드러나면 천문학적 벌금을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 대선을 앞둔 트럼프 행정부가 '반(反)트럼프' 움직임을 보여온 실리콘밸리 거대 정보기술(IT) 회사들을 견제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조선일보]"도자기 피부 2년 뒤면…" 유전자 검사로 처방까지 해준다

최근 미국에선 유전자를 검사한 후에 고객 개개인에게 가장 알맞은 건강관리, 식단 등을 조언해주고 필요한 제품을 추천해주는 유전자 맞춤 서비스까지 유행을 타고 있다.

[동아일보]美-中 5G 패권싸움 사이에 낀 한국, ICT 정책리더십부터 세워야

한국은 미국과 중국 수출 비중이 큰 무역국가로서 상당한 압박을 받고 있다. 5G 패권 싸움이 시작된 지금 미중 고래 싸움에 낀 새우처럼 'IT 강소국'의 입지가 크게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중앙일보]빅5 병원도 가지 않은 길, 뇌 질환 치료 롤모델 만든다

뇌혈관 질환은 여전히 가장 많은 사망 원인 중 하나다. 보다 전문적인 연구와 치료를 위한 시스템이 요구되고 있다. 인천성모병원이 지난해 6월 개원한 뇌병원은 이러한 시대의 요구에 발맞춘 시도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