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관APT 소통 허브 '부활'...과기부·대전시·연구회 합의

연구회와 대전시, 6월 초 협약 맺고 협력 속도
과기부, 내년 부처 예산 요구안에 설계 반영

가 + 가 -

길애경 기자 - 2019.06.02

수년간 방치됐던 공동관리아파트 개발이 연구회, 대전시, 과기부의 합의를 이루며 과학계와 시민을 위한 소통 공간으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공동관리아파트는 해외유치과학자의 보금자리로 한국 과학기술 발전과 역사를 같이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때문에 한, 두 동은 상징성을 위해 보존, 활용하는 안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다.<사진= 대덕넷 DB> 수년간 방치됐던 공동관리아파트 개발이 연구회, 대전시, 과기부의 합의를 이루며 과학계와 시민을 위한 소통 공간으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공동관리아파트는 해외유치과학자의 보금자리로 한국 과학기술 발전과 역사를 같이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때문에 한, 두 동은 상징성을 위해 보존, 활용하는 안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다.<사진= 대덕넷 DB>

수년간 방치됐던 공동관리아파트 부지가 과학계와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될 전망이다. 특히 과학계와 지자체, 관련 부처에서 개발 방향면에서 합의를 이루며 진행에 속도를 더하고 있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대전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빈공간으로 있던 공동관리아파트 부지를 민간매각이 아닌 과학계와 지역민을 위한 허브 공간, 소통 공간으로 개발키로 합의를 마치고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본지 확인 결과, 연구회는 공동관리아파트 지분을 가지고 있는 소관 5개 정부출연연구기관(원자력연, 표준연, 화학연, 기계연, 에너지연)과 2개 기관(선박해양플랜트연, KINS)에 방문, 과학계 허브 공간안을 설명하며 개발 구체화에 집중 중이다.

연구회는 올해 2월부터 5월말까지 개발방안 관련 용역을 마쳤다. 지난달 20일 열린 연구회 제108회 정기이사회에도 공동관리아파트 개발안을 상정, 이사회의 가결을 확보했다. 다만 연구회 소관기관이 아닌 해양플랜트연과 KINS는 각각의 부처 이사회를 통해 별도로 추진하는 절차가 필요하다.

대전시는 올해 1월 문재인 대통령 방문시 대덕연구단지 리노베이션의 한 축으로 공동관리아파트를 과학기술인의 공간, 창의혁신공간으로 추진하는 안을 발표한 바 있다.

과기부 역시 공동관리아파트 부지를 민간매각이나 아파트 건립이 아닌 과학계의 상징성을 담은 공간 안으로 내년 예산(설계 예산)에 반영, 기획재정부에 신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 공동관리아파트, 해외 유치과학자 보금자리 과학계 역사적 상징

유성구 도룡동 431번지 일원에 위치한 공동관리아파트는 1979년 연구단지 입주와 함께 해외 유치과학자들의 보금자리로 마련됐다. 출연연이 우리나라 과학기술과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한 것 만큼 공동관리아파트도 한국의 과학기술 발전과 역사의 궤를 같이해 왔다. 때문에 과학계와 출연연에게는 상징성이 큰 곳이기도 하다.

공동관리아파트는 토지 2만6292제곱미터(m², 7953평), 아파트 10개동(174세대)과 부속건물 1개동으로 구성됐다. 이중 8개동이 40년, 나머지는 39년과 33년이 된 상태다.

시설이 낡고 노후화 되면서 2000년부터 개발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하지만 상징성을 외면한 민간매각과 아파트 건립 안 등이 추진되며 과학계와 지역 언론의 반대에 부딪히거나 시행사의 법적분쟁으로 개발과 중단이 번복됐다.

2012년 5월 시설 노후로 전원 퇴거명령이 내려지며 그동안 7년간 빈 공간으로 방치돼 왔다. 지속적인 관리가 이뤄지긴 했지만 저녁이면 범죄 우려가 일기도 했던게 사실이다.

지난해부터 과학계와 지역 구성원 간 민간 모임을 통해 공동관리아파트 공적활용방안 등이 지속적으로 논의돼 왔다. 연구회는 원광연 이사장을 중심으로 소관 출연연과 논의, 공동관리아파트의 상징성을 살린 과학계 허브 공간으로 개발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연구회는 올해 2월부터 5월말까지 개발방안 마련을 위한 건축기획 용역을 마쳤다. 또 출연연 기관장 간담회, 실무를 맡은 행정부장 회의, 노조위원장 미팅과 간담회, 대전시와 협의를 수차례 진행하며 방향성에서 합의를 이뤘다.

연구회 관계자는 "공동관리아파트 부지 개발의 큰 방향성에서 합의를 이뤘다는데 의미가 크다. 구체적인 진행은 협의체 구성 후 논의가 필요하지만 과학계와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가야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전시 관계자 역시 공동관리아파트의 상징성에 공감했다. 그는 "공동관리 아파트의 상징성을 담아 과학계와 시민을 위한 랜드마크, 허브, 지역밀착형 SOC으로 간다는 연구회의 방향과 대전시의 방향과 크게 다르지 않다"면서 "필요로 하는 기능은 이후 논의를 통해 진행 될 것이다. 지역활성화와 젊은이들이 찾는 곳으로 탈바꿈 될 수 있도록 연구회와 적극 협력하며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과기부 관계자는 "연구회에서 용역보고를 진행한 것으로 안다. 이후 대전시와 기획재정부 등과의 구체적 협의가 필요하지만 과학계와 시민의 소통, 허브 공간으로 가는 방향성은 어느정도 맞다고 본다"면서 "내년 예산 요구안 중 설계 부분이 반영돼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 대덕연구단지 관문, 소통 생태계 활성화 공간으로

올해 12월 사업과 예산 지급안이 확정되면 공동관리아파트 개발은 2020년 시작돼 2022년 완공될 예정이다. 연구회 관계자에 의하면 총 사업비는 486억원(출연금과 지자체 각각 243억원), 연면적 1만5868제곱미터(m², 4800평), 지상 6층 지하 2층 규모로 건립된다. 현재 공동관리아파트 중 일부 동은 역사의 상징성을 위해 보존, 활용할 계획이다.

대전시와 연구회는 원활한 협력을 위해 6월초 협약을 앞두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연구회에서 출연금으로 국비를 신청하면 지방비를 매칭하겠다는 확약서가 필요하다. 시에서도 일이 순조롭게 진행 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과정은 공동관리아파트 개발 계획을 구체화하고 과학계와 지역 주민의 의견 반영을 위해 사업추진협의체가 구성된다. 연구회에 의하면 6월 중순안에 협의체를 구성하고 의견 수렴과 논의에 들어갈 계획이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