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간브리핑]원전기술1위 기업의 몰락

가 + 가 -

홍성택 기자 - 2019.05.28

[조선일보]탈원전 2년… 핵심 부품기업들이 쓰러진다

원전 핵심 부품인 셸(shell)을 만드는 에스에이에스는 최근 기업회생 절차를 신청했다.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 이후 수주가 뚝 끊겨 기업 유지가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한국경제]UAE "한국 원전 약속 못 믿겠다"…단독 낙찰 수주건까지 잇따라 놓쳐

정부가 탈(脫)원전 정책을 밀어붙이면서 국내 원자력 생태계가 무너질 조짐을 보이자 수출로 돌파구를 마련하겠다고 공언했지만 헛구호에 그치고 있다.

[조선일보]유족 못오는 '美 한국전 용사' 장례식… 기적이 일어났다

·25에 참전한 뒤 미 오하이오주(州) 신시내티시청에서 일했던 헤즈키아 퍼킨스(90)씨는 말년을 요양원에서 보내다 최근 쓸쓸히 숨졌다. 요양원에서 그는 늘 밝은 모습을 보였지만, 생전에 그를 찾아오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고 한다.

[매일경제]일본도 기술전쟁 뛰어든다

미국과 중국이 기술 패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일본도 정보기술(IT)·통신 부문에서 외국인의 기업 소유를 제한하고 나섰다. 이를 놓고 미·중 간 마찰로 촉발된 '기술 냉전'이 일본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경제]4차 산업혁명, 특허심사부터 혁신해야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제조업과 서비스업 간 융복합화를 통해 큰 폭의 산업구조 변화를 이끌고 있다. 구글, 아마존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들은 신산업과 새로운 산업생태계를 창출하며 전 세계적인 규모로 산업계 지각 변동을 주도하고 있다.

[중앙일보]플랫폼 제국이 세계 장악할 때 한국은 우물 안 논쟁 중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는 자동차를 소유하기보다 공유하는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승차공유는 이렇게 대세가 됐다. 하지만 한국만큼은 예외다.

[매일경제]스타일러 개발주역…세상에 없던 제품 꿈꿔

김 연구위원이 개발의 주역을 맡은 신개념 의류관리기 스타일러는 LG전자 가전 기술의 집약체다. 가전업계에서는 기존에 없던 의류관리기시장을 본격적으로 연 대표적인 '혁신제품'으로 통한다.

[한국경제]'미토콘드리아'에서 희귀질환 치료 해법 찾는다

근위축증, 바스증후군 등 희귀질환 치료제를 개발 중인 미국의 스텔스바이오테라퓨틱스는 지난 2월 나스닥에 상장했다.

[조선일보]"시위가 왜이리 많죠? 한국이 이렇게 발전했는데"

통 넓은 와이드팬츠에 말끔한 재킷, 귀 위로 올려붙인 숏커트. 영락없는 '프로페셔널 비즈니스 퍼슨'의 모습이었다. 조안 리(한국명 이조안·74) 스타커뮤니케이션 회장은 "서울올림픽을 준비하며 각국 대사와 장관에게 '서울은 북한 테러에서 안전하다'는 확신을 주려 동분서주했다"고 회고했다.

[중앙일보]밀레니얼 가족이 사는 법···음식은 배달, 설거지는 세척기

소비 트렌드 예측서인 '트렌드 코리아'는 올해의 10대 트렌드 중 하나로 '밀레니얼 가족' 키워드를 제시하며 "낯선 사고방식을 가진 새로운 가족 집단이 등장했다"고 분석했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