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성 암 치료용 '중입자가속기' 구축 사업 재개

과기부, 서울대병원 주관기관으로 부산시·기장군과 협약

가 + 가 -

길애경 기자 - 2019.05.09

최첨단 암 치료용 중입자가속기 구축 사업이 재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서울대병원을 주관기관으로 선정하고 중입자가속기 구축의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부산시, 기장군과  10일 협약을 체결키로 했다고 밝혔다.

중입자가속기는 탄소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해 정상세포를 최대한 보호하며 암세포에 중점적으로 에너지를 전달하게 된다. 이로써 암 치료 횟수는 줄이고 치료 효과는 높일 수 있다.

각 기관은 협약을 통해 2023년까지 사업 완수를 위한 지원과  사업비 투입 등에 협력하게 된다.

중입자가속기 사업은 2010년에 시작됐다. 하지만 기존 주관기관에서 사업 분담금 확보에 차질이 생기며 지연돼 왔다. 과기부는 2017년 2월 주관기관 공모를 통해 서울대병원을 새로운 주관기관으로 선정했다.

사업 추진이 미뤄지며 총 사업비는 1950억원에서 2606억원(국비1196억원, 부산·기장660억원, 주관기관 750억원) 규모로, 사업기간은 2010~2021년에서 2010~2023년으로 변경하고 사업운영위원회 의결을 거쳐 이달 1일부터 사업 재착수에 들어갔다.

10일 협약식에는 유영민 과기부 장관을 비롯해 오거돈 부산시장, 오규석 기장군수, 김연수 서울대병원 진료부원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유영민 장관은 "중입자 치료는 암 치료에 부작용도 적고 치료 기간도 단축할 수 있어 환자뿐만 아니라 의료인, 연구자에게도 도입을 앞두고 기대가 높다"면서 "차질없이 중입자 가속기 구축과 연구개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서 서울대병원은 동남권 의학원, 부산대병원 등 의료기관과도 상생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