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간브리핑]"200조원 쓴 탈원전, 값비싼 실패" 독일의 후회

가 + 가 -

박성민 기자 - 2019.05.08

[조선일보]"200조원 쓴 탈원전, 값비싼 실패" 독일의 후회

한국 정부가 탈(脫)원전의 모범으로 삼아온 독일에서 탈원전과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이 실패했다는 진단이 나왔다. 독일 유력 주간지 슈피겔은 지난 4일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추진해온 독일 탈원전 정책이 "값비싼 실패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탈원전 정책을 조목조목 비판하는 기사를 실었다.

[조선일보]한국만 쏙 빼버린 아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6일 저녁 9시 40분부터 약 40분간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전화 통화했다. 지난달 말 1박 2일 일정으로 워싱턴을 방문해 정상회담과 골프 회동을 한 지 불과 9일 만이다. 이날 통화는 지난 4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아베 총리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동아일보]아침 9시에 쐈으니 도발이라 하기 어렵다는 국방부

안 위원장이 도발이 아닌 훈련이라며 제시한 근거에도 허점이 많았다. 안 위원장은 "(북한은 4일) 아침 9시에 개방된 장소에서 훈련했다"며 "도발이었다면 예전처럼 새벽에 미상의 장소에서 했을 것"이라고 했다.

[조선일보]창을 깼다, 구름을 탔다, 그리고 MS를 구원하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연례 개발자 행사 '빌드(build)'가 열린 6일(현지 시각) 미국 시애틀의 워싱턴 스테이트 컨벤션센터. 반팔 티셔츠 차림의 사티아 나델라(Nadella·52) 최고경영자(CEO)가 무대에 등장하자, 전 세계에서 온 6000여 개발자가 환호성을 보냈다.

[동아일보]2050년엔 기술발전으로 환경문제 완전히 해결될까?

'저출산이 심각하다'란 언론 보도를 자주 접합니다. 어느 정도일까요?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2018년 신생아수는 32만6900명으로 전년 대비 8.6%(3만900명) 감소했습니다. 반면 사망자수는 29만8900명으로, 전년 대비 4.7%(1만3000명) 증가했습니다. 

[한국경제]"3D카메라 없이도 안면 인식…스노우 초석 다졌죠"

알체라는 딥러닝을 통한 안면인식 기술로 유명한 기업이다. 얼굴에 수백 개의 점을 찍는 게 분석의 시작이다. 이 점들에 입력된 이미지를 분석해 이 사람이 누구인지, 얼굴이 어떤 위치에 있는지 등을 분석한다. 알체라의 안면인식 기술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정교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기술은 카메라 앱 스노우에 그대로 적용됐다.

[동아일보]페트병 생수보다 CO2배출 적어… 수돗물 마시면 온난화 막는다

"배관을 세척하니 확실히 더 맑아졌네요." 지난달 17일 경기 양주시의 한 아파트단지 가정집을 방문한 한국수자원공사 직원들이 주방 수도꼭지에서 나온 수돗물의 탁도를 측정했다. 결과는 0.12NTU. '먹는 물 수질기준 및 검사 등에 관한 규칙'에서 정한 탁도 기준치(1NTU)의 8분의 1에 불과했다. 

[중앙일보]김기문 "드론 만들려면 금속틀도 필요…뿌리 없인 열매 없다"

스타트업에 돈이 몰리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지난 1분기 벤처투자액은 7453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 중 4차 산업혁명 관련 업종인 정보통신(ICT), 생명공학(바이오·의료) 분야 투자는 3529억원으로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중앙일보][문병로의 알고리즘 여행] 인간의 학습, 기계의 학습

인간의 학습은 대조적인 두 가지 스타일이 있다. 보고 배우기와 직접 부딪혀서 배우기다. 보고 배우기의 대표적인 것은 사물 분간하기다. 개를 반복해서 보면서 개라는 것을 알게 된다. 부딪혀서 배우기의 대표적인 것은 일어서기와 걷기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