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지원연 신임 원장에 신형식 전북대 교수

국가과학기술연구회, 30일 임시이사회 열고 결정
코드 인사 논란도 존재

가 + 가 -

강민구 기자 - 2019.04.30

신형식 전북대 교수가 신임 한국기초지원연구원 원장으로 선임됐다. 임기는 다음 달 1일부터 3년간이다.

신형식 신임 기초지원연 원장.<사진=대덕넷 DB>신형식 신임 기초지원연 원장.<사진=대덕넷 DB>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사장 원광연)는 30일 서울 외교센터에서 '제 107회 임시 이사회'를 열고, 기초지원연 신임 원장을 선임했다고 이날 밝혔다. 

신형식 신임 기초지원연 원장은 서울대 화학공학과 졸업 후 코넬대에서 석박사를 마쳤다. 호남석유화학주식회사, 코넬대 연구교수, 한국원자력연구원 선임연구원을 거쳐 1988년부터 전북대 화학공학부 교수로 재임해 왔다.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은 다음 달 2일 연구회에서 신임 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편, 신형식 신임 원장은 캠코더 인사(대선캠프, 코드, 더불어민주당)로 지목 받은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더불어민주당내 대선경선부터 문재인 캠프에서 정책자문단 상임단장을 맡았다. 당시 전북지역 320명 교수들과 문재인 후보 지지를 선언하는 등 캠코더 인사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