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연, 대량 전류 '고압·원거리 전송' 기술 개발 시동

전기·에너지 관련 16개 기업·기관 13일 업무 협약 체결
기술 개발되면 대륙 간 장거리 송전 가능해져···수입 대체 효과도

가 + 가 -

김인한 기자 - 2019.03.13

초고압직류송전(전압형 HVDC) 기술의 국산화 개발을 위해 전기·에너지 분야 기관과 기업이 한자리에 모였다.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은 13일 한전 전력연구원, 효성, 삼화콘덴서공업 등 16개 기관·기업과 '전압형 HVDC 국산화 개발 기술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을 맺은 기관·기업들은 전압형 HVDC 국산화 개발을 위한 상호협의체 운영, 기술교류, 전문인력 양성·환경구축, IP-R&D(특허전략지원사업) 기반 특허기술 자립화, 수출역량 강화 등의 내용으로 상호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전압형 HVDC(High Voltage Direct Current)는 발전소에서 생산된 교류전력을 직류로 변환해 대량의 전류를 고압으로 원거리까지 전송하는 기술이다. 비상상황 시 연계망과의 조속한 순환이 가능해 블랙아웃의 위험성이 낮고, 기존의 교류 전력망보다 전력 손실이 적다. 

또 주파수의 제약이 없어 상대적으로 많은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어 차세대 전력전송 기술로 불린다. 특히 전압형 HVDC는 재생에너지 연계가 가능하다는 장점으로 최근 전 세계적으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송전탑 크기가 작아 사회적 수용도가 높은 편이다. 

산업통산자원부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총 1243억 원이다. 해당 분야는 그동안 외국 기업에 의존해 왔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기술 국산화를 통한 수입대체 효과는 물론 국내 기술이 해외시장으로 진출하는 교두보를 마련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전압형 HVDC 기술 확보를 위해 전기연과 효성중공업을 비롯한 협력기업이 핵심부품을 제작한다. 이를 통해 국내에서도 '엔지니어링-설계-제작'까지 이어지는 기술 라인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효성중공업은 지난 몇 년간 전압형 HVDC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국산화시키며 이번 사업을 주도적으로 이끌고 있다.

최규하 전기연 원장은 "HVDC 기술은 전기분야 가운데에서도 가장 크고 복잡한 시스템으로 세계 최고 기술을 보유한 굴지의 기업들만이 보유하고 있다"며 "16개 기관·기업이 한마음으로 단결해 HVDC 기술이 전 세계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협약식 후에는 전압형 HVDC 개발 현황, 계획 등과 관련한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문승일 서울대 교수, 유동욱 전기연 연구부원장, 김찬기 한전 전력연 책임연구원이 발표하며 기술의 중요성과 향후 과제에 대한 사항을 논의했다.

한국전기연구원은 13일 한전 전력연구원, 효성, 삼화콘덴서공업 등 16개 기관·기업과 '전압형 HVDC 국산화 개발 기술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국전기연구원>한국전기연구원은 13일 한전 전력연구원, 효성, 삼화콘덴서공업 등 16개 기관·기업과 '전압형 HVDC 국산화 개발 기술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국전기연구원>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