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에 시민 주도 문제해결 소통 공간 조성된다

행안부 공모 사업에 대전시, 제주도 선정
국비와 지방비 120억원 투입···창의·혁신 공간 구축 예정

가 + 가 -

김인한 기자 - 2019.03.12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는 행정안전부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사업 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행안부는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해 주민이 주도하는 문제해결 플랫폼 마련을 위한 공모다.

전국 지자체 중 2곳을 선정하는 이번 사업에는 대전과 제주도가 선정됐다. 총사업비 120억 원(국비 50%, 지방비 50%)으로 3년간 진행된다. 지자체는 설계·리모델링비, 기자재 구매 등을 해야 한다. 행안부는 사회혁신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경비 등을 제공한다.

대전시는 '지역거점별 소통 협력공간' 구축을 위해 옛 충남도청 본관·의회동 일부를 확보했다. 이 공간은 지역의 사회혁신 활동들을 연결하고, 지역 문제 해결력을 높이는 곳으로 거듭난다. 

향후 대전만의 지역 의제를 도출하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네트워크 구축과 연계가 다각화될 전망이다. 또 '대전형 리빙랩 프로세스'를 구축해 코워킹 스페이스 등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입주 그룹을 구성하고, 지역의 사회혁신 관련 주체들이 서로 협업·공유하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이번 사업 수주를 위해 민·관은 '사회혁신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사업 기획을 진행했다. 대전시는 앞으로 '사회혁신 민관협의체'를 재정비하고 포럼 등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혁신 주체와 소통·협력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이 스스로 참여하는 거점 공간 마련에 노력하겠다"며 "이 공간을 통해 미래 혁신 주체들이 더 많이 모여 협업·소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