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작은 소자기술···최현용 연세대 교수 3월 과학기술인상

레이저 이용 양자 정보 변환 소자 개발 성과 인정

가 + 가 -

강민구 기자 - 2019.03.06

최현용 연세대 교수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을 수상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3월 수상자로 최현용 연세대 교수를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1명 선정해 과기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한다.

과기부와 연구재단은 최 교수가 레이저를 이용해 스핀과 밸리 두 개의 양자 정보를 변환할 수 있는 양자 소자를 제작하고, 이를 세계 최초로 검출한 공로를 높게 평가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양자역학에서 전자는 전하뿐 아니라 스핀(spin), 밸리(valley) 자유도 등의 정보를 담을 수 있다.

이전까지 모든 반도체 소자에서는 전하 정보만을 활용했고, 이러한 소자 집적도가 높아지면서 전자산업도 발전해 왔다.

하지만 소자를 더 작게 만드는 것이 한계에 부딪히면서 종전의 전자에서 전하 정보만을 이용하는 디지털 정보 외에 스핀과 밸리와 같은 다중 자유도를 정보의 기본 단위로 활용해 전자 산업이 갖는 문제를 해결하려는 시도가 이뤄졌다. 

최 교수는 이러한 스핀과 밸리 정보를 동시에 발생시킬 수 있는 이종접합 소자를 제작하고, 기존 양자기술에서 불가능했던 상온 동작에 성공해 빛과 전압만을 이용해 스핀과 밸리 정보를 제어할 수 있는 새로운 소자 플랫폼을 구축했다.

연구팀은 상온에서 밸리-스핀 정보변환을 확인하기 위해 새로운 소자 구조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차세대 광응용 소재로 각광받고 있는 텅스텐셀레늄(WSe2)과 위상 절연체(Bi2Se3)를 단층 그래핀으로 매개해 연결한 이종접합 소자를 설계했다.

전이금속 디칼코게나이드 물질 군에 속하는 텅스텐셀레늄 물질은 차세대 광양자 정보 소재로 주목받는다. 연구팀은 광전류 실험으로 밸리·스핀 변환을 상온에서 직접 측정했다. 

이 연구는 연산의 집적도를 획기적으로 높이면서도 전력 소모를 줄일 수 있고, 정보 소자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어 고용량 정보 처리와 양자 정보처리 등 차세대 정보소자에 적용할 수 있다. 

해당 논문은 국제 학술지 '네이처 나노테크놀러지(Nature Nanotechnology)'에 지난해 8월 게재됐다. 

최 교수는 "상용 가능한 양자 정보처리 소자는 기존 연구가 가졌던 단점을 극복하고, 밸리·스핀 큐빗이라는 새로운 양자정보 단위의 응용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양자기술을 직접 적용해 고용량 정보 처리 기술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는 후속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레이저를 이용한 상온 동작 양자 정보 변환 소자.<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레이저를 이용한 상온 동작 양자 정보 변환 소자.<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