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특구 지정'심사 개시···상반기 지정 완료 목표

과기부, 31일 전문가위원회 발족
강소특구 지정에 4개 시ㆍ도에서 7개 요청 접수

가 + 가 -

남연우 수습 기자 - 2019.01.31

강소특구 지정을 위한 본격적인 심사가 진행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31일 제 1차 강소특구전문가위원회를 발족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는 강소특구 지정 요청 건 심사를 위함이다. 

과기부는 강소특구 지정과 관련해 작년 7월 법령정비로 도입을 완료했다. 이어 올해 1월 '강소특구 추진 준비현황 보고'로 본격 추진을 위한 준비를 마무리했다. 

강소특구는 자족형 소규모·고밀도 기술사업화 거점을 구축하는 새로운 연구개발특구 모델이다. 이는 지역 혁신성장 플랫폼 조성으로 지역경제 성장을 목표로 한다.

이번 전문가위원회는 모범적인 강소특구 지정과 R&D특구 제도의 확산을 목적으로 심사할 계획이다. 심사위원은 기술, 산업, 지역특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기 위해 다양한 전문가로 구성했다.

과기부는 서면검토, 현장조사, 예비검토, 종합발표 순으로 심사해 상반기 내 지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창윤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강소특구 모델을 활용한 일자리 창출에 지방정부의 의지가 높다"며 "앞으로도 강소특구 육성·활성화에 정책지원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월 기준 4개 시·도에서 7개의 강소특구 지정요청건을 제출했다. 아래 표는 강소특구 지정요청 현황이다.

강소특구 지정요청 현황.<이미지=과기부 제공>강소특구 지정요청 현황.<이미지=과기부 제공>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