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기술 선도" LG전자-KAIST '6G 연구센터' 설립

28일 KI빌딩서 '6G 연구센터' 개소식 열려···초대 센터장에 조동호 교수
박일평 LG전자 CTO "이동통신 기술 개발해 글로벌 표준화 주도하겠다"

가 + 가 -

김인한 기자 - 2019.01.28

박일평 LG전자 CTO와 이상엽 KI 연구원장이 28일 'LG전자-KAIST 6G 연구센터' 설립을 알리며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박일평 LG전자 CTO와 이상엽 KI 연구원장이 28일 'LG전자-KAIST 6G 연구센터' 설립을 알리며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와 KAIST가 차세대 이통통신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5세대 이동통신을 넘어 6세대 기술을 선행 연구하겠다는 취지다.

LG전자는 28일 KAIST INSTITUTE(이하 KI)에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연구하는 '6G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개소식을 열었다. LG전자는 KI의 연구 인력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다양한 산학과제를 공동 수행해 5G에서 6G로 이어지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반 기술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2006년 설립된 KI는 여러 학문 간 융복합 연구를 통한 시너지를 만들어내기 위해 설립됐다. 특히 차세대 이동통신 개발 부분에서 2016년부터 2년 연속으로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되는 등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6G 연구센터'의 초대 센터장을 맡게 된 조동호 KAIST 전기·전자공학부 교수는 "한발 앞서 6세대 이동통신 원천 기술 개발을 시작해 10년 후 우리나라 이동통신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 산업을 준비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언급했다.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는 "6G 연구센터 설립을 계기로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연구를 더욱 강화해 글로벌 표준화를 주도하고 이를 활용한 신규 사업 창출 기회를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특허 분석기관 테크아이피엠(TechIPM)의 분석에 따르면 LG전자는 '4G 표준특허 부문'에서 5년 연속 가장 많은 특허를 확보했고, 자율주행차의 핵심기술인 'Cellular-V2X' 규격을 표준화하는 등 이동통신 분야에서 영역을 확장 중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김병훈 LG전자 차세대표준연구소장 ▲박희경 KAIST 연구부총장 ▲이상엽 KI 연구원장 등 대학, 기업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