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로봇제작부터 미션수행까지···'로봇코딩컵' 대회

26~27일 양일간 2019 로봇코딩컵 대회 개최
'아프리카TV'로 경기 실시간 중계···"집에서도 우리 아이 경기 볼 수 있어요"

가 + 가 -

홍성택·남연우 수습 기자 - 2019.01.27

초·중·고 학생들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로봇을 조종해 농구 경기를 펼치고 옆 경기장에서는 로봇이 공을 굴려 볼링 핀을 쓰러뜨리는 장면이 연출 됐다. 쌀쌀한 주말 날씨에도 과학 꿈나무들이 펼치는 코딩·로봇 현장은 가족 단위 참가자들로 북적였다.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IBS(기초과학연구원) 과학문화센터에서 '2019 로봇코딩컵'이 개최됐다. 이날 대회는 ▲메이커페어챌린지 ▲로봇마스터스챌린지 ▲코딩마스터스챌린지 ▲3D프린팅 디자인 챌린지 등 총 4개 대회 11개 종목이 이틀에 걸쳐 진행됐다.

이번 대회를 주최한 조이연 한국로봇교육연합회 회장은 "코딩·로봇을 활용하는 이번 대회는 미래 꿈나무들이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계기"라며 "학생들이 직접 배운 것을 세계로 펼쳐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대회는 코딩·로봇 종목을 세분화해 진행됐다. 대회장 안으로 들어가지 못한 부모를 배려하기 위해 '아프리카 TV'로도 실시간 중계했다.

현장 체험으로 DIY 로봇레이싱, 3D펜, 홀로그램, VR 기기 제작 등을 해볼 수 있는 체험부스도 마련됐다.  

행사 현장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스마트폰 어플로 로봇을 조종해 공을 링 안에 골인시킨다. <사진 = 홍성택 수습기자>스마트폰 어플로 로봇을 조종해 공을 링 안에 골인시킨다. <사진 = 홍성택 수습기자>


팀을 꾸려 융합코딩 미션을 수행중이다. 아두이노와 로봇차체 제작을 담당하는 한선규 학생. 로봇전체제작을 맡은 엄수환 학생. 최종 발표를 맡은 김소연 학생. <사진 = 남연우 수습기자>팀을 꾸려 융합코딩 미션을 수행중이다. 아두이노와 로봇차체 제작을 담당하는 한선규 학생. 로봇전체제작을 맡은 엄수환 학생. 최종 발표를 맡은 김소연 학생. <사진 = 남연우 수습기자>

팀원과 함께 코딩프로그램을 의논하고 있다. <사진 = 남연우 수습기자>팀원과 함께 코딩프로그램을 의논하고 있다. <사진 = 남연우 수습기자>

아프리카TV로 경기를 생중계 하고 있다. <사진 = 홍성택 수습기자>아프리카TV로 경기를 생중계 하고 있다. <사진 = 홍성택 수습기자>

로봇으로 박스를 옮기는 미션을 수행중이다. <사진 = 남연우 수습기자>로봇으로 박스를 옮기는 미션을 수행중이다. <사진 = 남연우 수습기자>

경기장 안의 로봇 코딩 미션을 수행하는 아이들의 모습과 경기장 밖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는 부모들. <사진 = 남연우 수습기자>경기장 안의 로봇 코딩 미션을 수행하는 아이들의 모습과 경기장 밖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는 부모들. <사진 = 남연우 수습기자>

주어진 미션에 따라 로봇을 제작하고 있다. 자신이 배운 코딩으로 결과물을 열심히 만들어 내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사진 = 홍성택 수습기자>주어진 미션에 따라 로봇을 제작하고 있다. 자신이 배운 코딩으로 결과물을 열심히 만들어 내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사진 = 홍성택 수습기자>

경기 규칙을 설명듣는 참가자들. 모두 진행요원 말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사진 = 남연우 수습기자>경기 규칙을 설명듣는 참가자들. 모두 진행요원 말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사진 = 남연우 수습기자>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