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위한 골프 축제 열린다

골프존문화제단, '2019 골프존문화재단배 전국 장애인 골프대축제' 개최
스크린골프와 필드 골프대회로 나눠 진행

가 + 가 -

강민구 기자 - 2019.01.27

장애인의 체력 증진과 골프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골프존문화재단(이사장 김영찬)은 '2019 골프존문화재단배 전국 장애인 골프대축제'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2019 골프존문화재단배 전국 장애인 골프대축제'는 3월 28일 개최되는 '장애인 스크린골프대회'와 3월 29일 열리는 '장애인 필드골프대회'로 각각 나눠 진행된다.

'장애인 스크린골프대회'는 3월 28일 대전 골프존조이마루에서 개최된다. KDPGA(대한장애인골프협회) GLF(Golfzon Live Festival) 예선을 거쳐 올라온 부문별 상위 60명의 선수가 ▲통합(스탠딩/복합/휠체어부)(40명) ▲시각장애인부(10명) ▲지적장애인부(10명) 등 3개 부문에서 경쟁을 펼친다. 

대회 예선은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28일까지이다. 대한장애인골프협회 회원이라면 나이·성별 제한 없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참가를 원하면 전국 골프존 매장에 설치된 스크린골프 시스템에서 'KDPGA'를 검색해 참가 부문을 선택한 후 플레이하면 된다. 최종 참가자 발표는 3월 14일에 골프존문화재단 홈페이지와 대한장애인골프협회 홈페이지에 공지된다.

'장애인 필드골프대회'는 오는 3월 29일 골프존카운티 안성H에서 개최된다. 지적∙발달 장애 부문 판정을 받은 중∙고등학생 및 만 23세 미만 성인 중 18홀 완주가 가능한 32명과 조력자(KPGA, KLPGA 프로, 개인 코치 등) 32명을 포함한 16개팀 총 64명이 경기를 펼친다. 

대회는 신페리오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회 모집 기간은 다음 달 18일부터 3월 8일까지이다. 참가 방법은 골프존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이메일로 참가 접수하면 된다. 대회 참가 인원 선발과 조편성 발표는 3월 14일 골프존문화재단 홈페이지에 공지된다. 

김영찬 골프존문화재단 이사장은 "골프존문화재단은 지난 2012년부터 장애인 골퍼들을 위한 스크린골프대회를 개최해왔으며, 재작년부터 장애인 학생들을 위한 필드골프대회를 열어 왔다"며 "올해에도 해당 대회를 통해 장애인 골퍼들의 사회 참여와 화합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체력증진과 골프 체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골프존문화재단 주최와 골프존문화재단과 대한장애인골프협회의 공동주관으로 열리며, 골프존이 후원한다.

대회 상세 모집 요강과 참가 문의는 골프존문화재단 홈페이지와 대한장애인골프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골프존문화재단은 골프존뉴딘그룹의 '나눔과 배려'의 경영철학을 실천하기 위해 지난 2010년 8월 설립됐다. 설립 이후 매년 문화예술인을 위한 후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그동안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나눔효큰잔치', '희망행복나눔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있다. 
'2018 골프존문화재단배 전국 장애인 골프대축제' 참가자 단체 사진.<사진=골프존 뉴딘그룹 제공>'2018 골프존문화재단배 전국 장애인 골프대축제' 참가자 단체 사진.<사진=골프존 뉴딘그룹 제공>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