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 인지및사회성 공동연구단장에 '이창준 박사' 선임

"뇌 별세포 연구로 건강한 인류 삶 빛나도록 기여"

가 + 가 -

박성민 기자 - 2018.10.31

IBS 인지및사회성 공동연구단장에 '이창준 박사'가 선임됐다.<사진=IBS 제공>IBS 인지및사회성 공동연구단장에 '이창준 박사'가 선임됐다.<사진=IBS 제공>
IBS(기초과학연구원·원장 김두철) 인지및사회성 공동연구단장에 이창준 KIST 신경교세포연구단 단장이 선임됐다.

교세포 분야 세계적 석학인 이창준 신임 단장이 이끄는 '인지 교세포과학 그룹'은 다음달 1일 출범해 연구에 착수한다.

교세포는 신경교세포 또는 비신경세포로 불린다. 중추신경계와 말초신경계에서 항상성을 유지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인지 교세포과학 그룹은 교세포의 역할을 심층적으로 규명하고 연구함으로써 뇌 기능을 분자생물학적으로 이해하는데 주력한다. 또 알츠하이머병 등 뇌질환 발병 기전을 밝히고 치료법 개발에도 전념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연구단을 꾸렸던 신희섭 단장의 ‘사회성 뇌과학 그룹’과 연구 협력과 시너지 창출도 기대된다. 그동안 뇌과학은 뇌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한다고 알려졌던 신경세포에 관심이 쏠려 있었다.

교세포는 신경세포의 이온 농도를 조절하고 노폐물을 제거하는 보조적 역할을 담당한다고 알려져 있었으나 이 단장은 이에 의문을 품고 교세포의 역할에 집중해 한 우물을 파는 연구를 계속해왔다.

이 단장은 '뇌과학=신경과학'이라는 기존의 틀을 깨고 교세포에 집중해 그 중요성을 학계에 알려 큰 주목을 받았다.

이창준 단장은 "별세포는 우리 뇌의 70~90%를 차지하고 있지만 중요성과 기능들이 이제 막 알려지고 있는 단계"라며 "작은 우주인 뇌 속 교세포의 비밀을 풀고 기억력 상실과 치매 등의 원인을 밝혀 인류의 건강한 삶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