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탈적 학술출판업자 조심···성숙한 연구문화 필요"

한국연구재단 정책보고서 통해 美 FTC 사례 소개
OMICS 고소하며 연구자에게 주의 당부

가 + 가 -

강민구 기자 - 2018.10.09

국내 연구자들의 부실학회 참가가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시점에서 미국의 대응 사례를 다룬 정책보고서가 발간되어 관심을 모은다.

한국연구재단 정책연구팀은 부실학회 관련 미국 FTC(연방거래위원회)의 대응을 다룬 정책 보고서를 발간했다.(정책보고서 링크

보고서에 의하면 FTC는 오믹스그룹(OMICS GROUP, 이하 OMICS)이 부당한 방법으로 저널에 수록할 논문과 컨퍼런스 참여자를 모집했다고 미국 법원에 고소하면서 연구자들에게 약탈적 학술활동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고소장의 주요내용은 OMICS가 연구자들에게 논문게재를 요구하는 이메일을 보내면서 저널의 명성을 거짓으로 밝히며, 저자에게 사전에 상당한 출판비가 소요된다는 사실을 고지하지 않았고, 논문의 동료심사를 하지 않았던 점 등이다.

FTC는 연구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논문 투고 전 ▲도서관 사서는 뭐라고 할까 ▲논문 게재료가 있는지 여부 ▲저널의 출판 과정 등을 스스로에게 질문해 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보고서를 쓴 한국연구재단 관계자는 "FTC가 OMICS를 상대로 한 소송에서 문제를 삼은 것은 OMICS의 저널이나 컨퍼런스의 콘텐츠가 아니고 OMICS의 불공정한 영업방식"이라면서 "미국 정부가 해당 사건과 관련해 문제를 삼는 것은 OMICS가 연구자를 상대로 거짓을 유포한 것과 과대광고를 한 것에 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 FTC의 대응방식이 우리에게 주는 시사점이 매우 크다"면서 "부실학회에 대한 사전경고 없이 부실추정학회 참가 사실만으로 연구자들을 부정행위자로 간주하기보다 부실학회 예방가이드를 제공하고, 연구자 스스로가 부실학회를 이용하지 않도록 성숙한 연구문화를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