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간브리핑] 노벨상의 두 가지 효과

가 + 가 -

강교민 수습 기자 - 2018.10.04

노벨상을 받으면 '상' 자체로 끝나지 않습니다. 노벨상은 사회 리셋 효과를 동반합니다. 노벨상 수상자의 성장 과정, 철학, 후배를 위한 조언 등을 통해 수상자의 국가는 '할 수 있다'는 긍정적 에너지를 얻습니다. 노벨상 수상 기간만큼은 '우리가 해냈다'는 자신감을 가집니다. 그에 따라 선배 연구자의 발자취를 따라가려는 모습도 보입니다.

노벨상 수상 효과로 나타나는 게 또 있습니다. 시장 확대입니다. 정윤택 제약산업전략연구원장은 면역 항암제 분야의 노벨상 수상으로 관련 신약 개발에 더 많은 투자가 몰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세계 면역 항암제 시장은 2015년 41조 원에서 2020년 140조 원으로 커질 전망입니다. 노벨상의 권위와 면역 항암제 시장이 합쳐져 더 큰 공급과 수요를 창출한다는 설명입니다.

가까운 이웃 나라 일본의 노벨상 수상으로 한국은 실망감을 감출 수 없습니다. 그러나 실망에서 벗어나 '우리도 노벨상을 받아 여러 사회적 효과의 수혜를 입겠다'는 희망적 생각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오늘의 행사

뇌와 시각 - 박문호 박사의 뇌과학 공개학습 [ETRI]

◆과학 기술

[조선] 노벨상 효과… 제약사들, 면역항암제 너도나도 뛰어든다
면역 항암제는 몸속에 있는 면역세포를 이용하기 때문에 부작용 우려가 없고 치료 효과도 뛰어나다.

[중앙] 한해 20조 팔린 휴미라 … 기초 기술 3인에 노벨상
휴미라의 연간 매출은 지난해 기준으로 184억2700만 달러(20조6300억원)에 달한다.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팔린 처방약으로 꼽힌다. 류머티스 관절염이나 궤양성 대장염, 강직 척추염 등에 효과가 있다.

[조선] "좌우명은 有志竟成… 스스로 납득될 때까지 어떤 연구도 안 믿는다"
그는 1일 기자회견에서 "네이처나 사이언스에 수록되는 연구의 90%는 거짓말로, 10년 후에는 10%만 남는다"며 "(다른 사람이) 쓴 것을 믿지 않고 내 머리로 생각해서 납득될 때까지 (연구)하는 것이 내 방식"이라고 했다.

[동아] '학빙여'와 노벨상
노벨상이 나올 만한 연구 생태계는 학빙여도 하는 연구자들이 학빙여만 하러 다니지 않는 커뮤니티이고, 노벨상이 나올 만한 연구관리 시스템은 학빙여도 하는 연구자들을 학빙여만 하는 연구자가 되지 않게 돌보는 테두리이다.

[조선] 지구서 엘리베이터 타고 우주로… 상상이 현실 되나
KIST 연구진은 현재 80기가파스칼의 압력을 견딜 수 있는 탄소나노튜브 가닥을 개발한 상태다. 이는 십원짜리 동전만 한 크기에 80t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수준이다. 연구진은 오는 2022년까지 우주 엘리베이터 개발에 필요한 150기가파스칼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중앙] '지구를 지켜라' 일본도 소행성 탐사선 보냈다
"미국 등 우주 선진국을 중심으로 지구 위협 소행성을 로켓으로 밀어내거나 핵폭탄으로 파괴하는 등의 연구를 하고 있다."

[중앙] '물리학 신동, 행정대학원 수석' 기사에 이승만 "장학금 줘 유학 보내라"
이 땅에 행정을 맡을 사람도 필요하지만, 물리학자는 더욱 부족하니 나를 미국에 보내 공부시킨 뒤 나중에 한국의 과학기술 발전에 이바지하게 하라는 것이었다. 당시 지도층의 ‘과학기술 입국’ 의지는 이런 작은 사례에서도 분명히 드러났다.

◆산업 사회

[중앙] 원조 '광주형 일자리' 기타큐슈의 질주
노동계와 사용자, 시 당국 사이의 이견을 좁히지 못해 좌초 위기에 놓인 '광주형 일자리'와 달리 기타큐슈는 노동자와 기업, 지방정부가 '1인3각'처럼 협조하고 있다.

[동아] 한류 열풍 타고… '한국형 홈쇼핑' 태국 사로잡다
"한국에서 인기 있는 제품을 들여올 때에도 태국 현지 협력사와 논의해 팔릴 법한 제품만 내놓는다. GCJ에서 팔리는 물건의 90%가 현지 브랜드이거나 현지에서 제조한 한국 제품이다."

[매경] 동남아 원격진료 뜨는데…손놓은 한국
의술이 우리보다 한 수 아래인 싱가포르와 중국이 동남아에 눈독을 들이고 있지만 한국은 원격진료에 여전히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경] 최강 소비新인류…'밀레니얼 파워'가 판을 바꾼다
"밀레니얼 세대가 앞으로 10~20년 동안 세계 정치·경제·문화 트렌드를 주도할 것이다. 기업의 상품·서비스는 물론 정부 정책의 성패도 밀레니얼 세대에 달려 있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