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AI 종합 전략' 추진···총리실이 직접 챙긴다

28일 통합혁신전략추진회의 열어···내년 4월까지 전략 완성 계획
대학생 의무교육, 농업·헬스케어 등 접목 계획

가 + 가 -

강민구 기자 - 2018.09.30

일본 정부가 AI(인공지능)를 본격 도입하기 위한 종합 전략을 수립한다. 이에 따라 인공지능 분야 인재육성과 함께 농업, 의료, 간병 분야의 IT화도 추진된다.

종합 전략은 아베 정권의 성장 전략 핵심으로 삼고, 내년 4월까지 완성할 예정이다. 일본이 의장국을 맡는 'G20 정상회의'에서 AI와 IT 정책을 전세계로 발신하고, 투자유치도 본격화한다. 

일본경제신문은 28일 정부의 통합혁신전략추진회의(의장 스가 요시히데 관방 장관)에서 'AI 전략 패키지' 검토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관련기사)

그동안 일본의 AI 관련 정부정책은 성장 전략 일부에 머무르고 있어 추진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번에는 통합혁신전략추진회의로 일원화되고, 실무를 이즈미 히로토 총리 보좌관이 맡는 등 총리실 주도의 AI 전략을 수립해 각 부처의 예산·세제안에 반영한다는 특징이 있다. 

AI 전략은 ▲교육개혁 ▲연구개발 ▲사회개혁 세 분야로 구분해 마련된다. 

교육개혁 분야는 수리·데이터과학을 대학생의 필수 과목으로 지정하고, 의무교육을 실시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연구개발 분야에서는 전 세계 각국 AI 인재를 확보하기 위한 연구환경 정비가 실시된다. 사회개혁 분야에서는 저출산, 고령화 등 일본 내 사회 문제를 고려해 농업, 헬스케어 분야의 미래상을 제시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해 생산성 향상과 연결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AI 전략 마련과 함께 행정절차의 전자화도 실시된다. 관련 내용은 임시 국회에 '디지털 퍼스트' 법안을 제출해 기업과 개인의 행정절차를 스마트폰 등 전자로 신청하고, 법인 설립 절차를 24시간 이내에 완료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 등으로 법제화될 예정이다. 

일본경제신문은 "미국과 중국의 인공지능 관련 기업 투자는 일본의 약 60배, 9배 수준으로 일본이 투자, 인재 육성, R&D에서 이들에 비해 뒤쳐져 있다"면서 "미국, 중국 이외에도 프랑스, 독일, 싱가포르 등에서 인공지능 전략을 수립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