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래너 정재승 교수·천재원 대표

세종과 부산에 각각 조성, 과학기술·민간기업 전문가로 기획부터 주도

가 + 가 -

길애경 기자 - 2018.04.23

세종과 부산에 들어설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조성에 정재승 KAIST 교수와 천재원 영국 엑센트리 대표가 참여한다.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장병규)는 23일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를 이끌 총괄책임자(이하 MP)로 세종에는 정재승 교수, 부산에는 천재원 영국 엑센트리 대표를 각각 추천했다.

MP는 국가 시범도시의 비전과 목표 수립을 시작으로 2021년 입주시점까지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 전반을 이끌어가게 된다. 특히 MP는 자문 역할이 아닌 과학기술과 민간기업 전문가로서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세종 5-1생활권 스마트시티 MP를 맡은 정재승 교수는 뇌과학 분야와 건축, 인공지능 등 색다른 분야간의 융복합을 추진해오고 있다. 또 지난해부터 중국 정부에서 500개 스마트시티 건설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웨이팡시 샤산 생태지구' 조성사업 MP로 활동 중이다.

정 교수는 "세종시를 스타트업들이 찾아와 스마트 기술을 주민들의 행복과 삶의 질을 높이는데 실제로 적용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 역할을 할 수 있는 도시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부산 에코델타시티 MP로 추천된 천재원 대표는 혁신 기업가로 평가된다. 엑센트리는 스마트시티를 포함해 블록체인, 핀테크 등 신산업분야의 스타트업 발굴, 육성과 투자를 운영하는 영국투자기업이다. 천 대표는 런던 Canary Wharf 금융지구의 스마트시티 플랫폼인 'Cognicity' 프로젝트 기획과 서울시 개포디지털혁신파크, 경기도 황해 경제자유구역청 자문을 맡아왔다.

천 대표는 "과거 뉴타운이나 U-City 등은 도시민을 위한 것이 아니라 신도시 건설과 개발을 통한 대기업과 기득권층을 위한 사업으로 변질돼 실패했다"면서 "철저히 사람이 주축이 되어 상상력과 창의력을 결합해 실거주민의 편익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디자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