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과학관, 우체국에서도 로봇·3D프린팅 만나세요

과학기술 관람·체험 가능한 틴틴 우체국 운영

가 + 가 -

길애경 기자 - 2018.03.12

우체국에서도 로봇, 3D프린팅 등 과학기술을 체험할 수 있을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와 국립중앙과학관(관장 배태민)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틴틴 우체국' 업무 협약을 맺고 12일부터 서울 중앙우체국에서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중앙과학관은 이번 협약으로 서울중앙우체국에 로봇, 코딩체험, 3D프린팅 체험, 생물표본 등 과학관 소장품을 전시한다.

틴틴우체국은 ▲코딩으로 움직이는 로봇을 스마트폰으로 직접 조종하는 코딩 체험&로봇관 ▲공룡, 로봇 등을 3차원으로 제작해보는 3D 프린팅관 ▲국내·외 곤충, 조류 등 신기한 자연의 모습을 관찰하는 자연사관으로 구성됐다.

자연사관은 한국의 동식물 우표도 함께 전시한다. 관람과 체험은 누구나 무료로 가능하다. 또 전시관에서는 기념사진으로 우표를 제작하는 '나만의 우표'를 만들 수 있고 즉석 사진을 붙인 엽서를 1년 뒤에 배달하는 '느린 우체통'에서 추억도 남길 수 있다.

강성주 본부장은 "과학기술 체험으로 젊은층이 우체국을 더 많이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 광주, 부산 등 지역 우체국에서도 틴틴 우체국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