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CES 개막···"로봇·IT·자동차 미래기술 총출동"

9일부터 나흘간 일정, 4000개 기업 19만명 참여 예상
인텔 CEO "미래는 데이터 중심 기술혁신"

가 + 가 -

미국 라스베이거스=이근영 기자 - 2018.01.10

'CES 2018'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막이 올랐다. 사진은 본 행사 개막에 앞서 인텔 CEO의 기조강연 자리.<사진=이근영 기자>'CES 2018'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막이 올랐다. 사진은 본 행사 개막에 앞서 인텔 CEO의 기조강연 자리.<사진=이근영 기자>

전 세계인이 주목하는 'CES 2018'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현지시간 9일 개막, 나흘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인텔 CEO의 기조강연 후 GPS 없이 운전 가능한 100대의 드론이 무대 공연을 펼치며 CES 2018 팡파르를 울렸다. 

올해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의 슬로건은 '스마트 시티의 미래'. 지난해 CES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이 중심기술이었다면 올해는 5G 통신망으로 연결되는 스마트홈을 넘어 전자·IT·자동차·로봇 등 전 분야로 확대되며 기술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추세다.

특히 현대·기아차, 메르세데스 벤츠, BMW, 폭스바겐, 포드, 도요타, 닛산 등 10개 자동차 업계가 총출동해 미래 자동차의 전망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자리가 됐다. 완성차 업체를 포함, IT, 통신업체들이 참여해 첨단 자율주행시스템을 비롯한 수소, 전기자동차 등 미래자동차도 선보였다.

삼성은 스마트홈 IOT 생활가전과 엔터테이먼, 자율주행차 모든 분야의 전시와 기술시연에서 참가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을 공개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SUV(스포츠 유틸리티 차량) 'NEXO(넥쏘)'를 공개했다. 넥쏘는 5분만 충전해도 세계 최고 수준인 590km 이상(인증 전) 달릴 수 있음을 과시했다.

삼성, LG, 현대차, SM 엔터테인먼트, 소니, 인텔 등 글로벌 기업들의 전시부스는 많은 관람객이 몰리며 발 딛을 틈이 없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LG는 슈퍼 울트라HD TV를 공개하며 나노셀(Nano Cell) 기술을 설명했다. 약 1나노미터(nm) 크기 미세 분자구로 나노셀을 이용한 색은 선명한 해상도와 영상모션이 집중됐다.

소니는 반려봇 '아이보'를 공개하며 사람과 교감하며 반응하는 애견로봇의 모습으로 주목받았다. '아이보'는 기존의 생산중단의 아픔을 극복하고 기능을 추가했다. 주인을 인식하며 클라우드 백업이 가능한 똑똑한 로봇이다.

전세계 기업 4000여 개가 참여했고, 관람객도 19만 명으로 예상되고 있다.

소니의 반려견 로봇. 참석자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끌었다.<사진=이근영 기자>소니의 반려견 로봇. 참석자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끌었다.<사진=이근영 기자>

개막 전야제 기조강연에 나선 브라이언 크르자니치(Brain Krzanich) 인텔 CEO는 '데이터 기반 기술 혁신'을 주제로 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영상, 분야별 스토리텔링, 예상하지 못한 미래 무대 시연으로 참석자들을 놀라게 했다. 

크르자니치는 "데이터는 인공지능, 자율주행 자동차, E스포츠, 가상현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간의 삶의 질을 변화 시킬 것이다. 사회적 변화를 이끌 창조적 원동력"이라며 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몬테카롤로 파크시어터 무대에 오른 크르자니치 CEO는 현장감과 생동감 있는 VR과 360도 비디오의 응답성을 이용한 트루뷰 VR 기술도 소개했다. 그는 "이런 기술들이 2018 평창 동계 올림픽과 페라리 챌린지 올림픽에서 최대의 가상현실 기술을 적용, 직접 경험하는 것처럼 생생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인텔의 컴퓨터 기술 방향도 소개했다. 그에 의하면 인간의 뇌신경망 원리를 적용해 학습과 추론 등의 처리 과정에 관여하는 컴퓨터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뉴로모픽 컴퓨팅(Neuromorphic computing) 연구로 완전한 구현이 가능할 전망이다.

그는 49 큐빗(QUBITS) 테스트 칩(코드명 탱글레이크)을 손에 쥐어 올리며 "양자컴퓨터 기술은 전례 없는 빠른 데이터 속도를 제공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발생한 중앙처리장치인 CPU의 치명적인 보안 결함에 관한 공식 첫 해명도 있었다. 그는 "발견된 결함으로 공격을 당한 사례는 없으며 보안을 위한 패치를 1월 말까지 배포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짧게 언급했다.

강연규 지티사이언 대표는 인텔 CEO의 강연에 대해 "인텔의 핵심기술과 하드웨어를 받아 들여 적용 수 있는 방법을 고민을 하는 계기가 되었다. GPS의 경험치와 학습을 통한 데이터 기반의 핵심 기술을 보유한 인텔의 설명과 규모가 놀라웠다"며 소감을 밝혔다.

인텔 CEO 크르자니치는 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사진=이근영 기자>인텔 CEO 크르자니치는 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사진=이근영 기자>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