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韓 미래 200년 보고 기초연구 투자"

9일 한국과학기술회관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 열려
과기인 1200여명 참여···"과학·ICT 세대벽 허물고 혁신성장" 다짐

가 + 가 -

박성민 기자 - 2018.01.09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이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 국제회의장에서 '2018년 과학기술인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격려사를 하고 있다.<사진=과기부 제공>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이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 국제회의장에서 '2018년 과학기술인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격려사를 하고 있다.<사진=과기부 제공>

"한국의 미래 100년~200년을 내다보고 기초연구에 투자하겠다. 국내 연구자들이 창의적·도전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과학기술계와 ICT의 발전을 위해 직간접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

국내 과학기술인들이 모여 올해 과학기술계 미래를 조망하는 자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같이 약속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회장 김명자),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회장 이계철)은 9일 오후 3시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2018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신년인사회는 '희망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하는 혁신성장으로'의 주제로 열렸다. 행사는 과학기술인과 정보방송통신인이 세대벽을 허물고 혁신성장 의지를 다짐하며 화합과 교류를 위해 마련됐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유영민 장관 등 주요 인사 1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내 과학기술계를 위해 ▲기초연구 투자확대 ▲규제혁파 ▲인프라 투자 ▲인재양성 등의 4가지 정부 전략을 약속했다.

그는 "한국의 미래 100년~200년을 내다보고 기초연구에 투자하겠다. 국내 연구자들이 창의적·도전적 연구하는 환경을 적극적으로 만들겠다"라고 약속하며 "또 과학기술과 신산업 규제를 없애겠다. 이번달 규제혁파를 단일 주제로 청와대 대통령 회의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국무총리는 "과학기술계 인프라 투자를 위한 공공데이터 표준화 등을 검토하겠다"라며 "4차 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수요에 부응할 인재를 학교와 노동현장에서 확충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ICT를 포함한 과학기술계 현정부가 미래를 위해 의욕적으로 투자하는 분야"라며 "과학계 R&D 예산이 사상 최초로 SOC(사회간접자본) 예산보다 많아지고, 과기부에 R&D 예비타당성 조사 권한도 넘어왔다. 정부도 과학기술계 발전을 위해 직간접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이 국무총리는 과학기술인에게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도 전했다. 그는 "지난 2008년 정부수립 60년을 맞아 한 신문사가 국민들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성과'를 묻는 여론조사를 진행했다"라며 "당시 올림픽 시즌에 김연아 선수의 인기가 절정을 향하고 있었다"고 사례를 언급했다.

이어 그는 "여론조사에서 당연히 자랑스러운 성과에 스포츠 발전이 꼽힐 줄 알았지만, 1위가 과학기술 발전이었다. 2위가 스포츠 발전, 3위가 경제발전"이라며 "국민도 과학기술인의 공헌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과학기술인의 위대한 성과들에 박수를 보낸다"고 격려했다.   

◆ 과학기술인 "세대벽 허물고 혁신성장" 다짐

10대에서 60대까지 각 연령층 대표가 세대간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사진=과기부 제공>10대에서 60대까지 각 연령층 대표가 세대간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사진=과기부 제공>

특히 이날 신년인사회에서 올해 과학기술계를 조망하는 '2018 세대간 대화'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유영민 장관을 비롯한 10대에서 60대까지의 세대별 대표로 구성된 6명의 패널이 한국 과학기술계 미래 계획과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대화 패널에는 ▲유영민 장관(60대) ▲이상엽 KAIST 특훈교수(50대) ▲전현경 한국IT여성기업인협회 회장(40대) ▲전남중 한국화학연구원 연구원(30대) ▲임세영 동덕여대 학생(20대) ▲서규호 서울과학고 2학년생(10대) 등이 참여했다. 진행은 한선화 KISTI 연구위원이 맡았다.

미국공학한림원 펠로우인 이상엽 교수는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국내 기초과학과 공학 분야의 응용기술 개발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과 국가적 지원을 당부했다.

또 전현경 회장은 여성 기업인의 사회적 진입장벽이 허물어지고 4차 산업에 대응하기 위한 여성 인재 양성과 IT기업 관련 정책이 뒷받침돼야 함을 강조했다.

올해의 신진 연구자로 선정된 전남중 연구원은 열정과 책임감으로 최선을 다하는 연구자들이 자유롭게 연구할 수 있는 연구환경이 조성돼 융합·협력으로 국가 발전에 이바지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지난해 대학창의발명대회 장려상을 수상한 임세영 학생은 사회에 도움이 되는 발명으로 창업에 도전하고 싶다는 희망을 다짐했다. 또 지난해 국제정보올림피아드 은상을 받은 서규호 학생은 소프트웨어 강국의 주역이 되겠다는 포부와 함께 또래 청소년들이 마음껏 꿈에 도전하는 환경이 마련되길 소망했다.

유영민 장관은 "세대간 대화를 통해 대한민국의 희망은 사람 중심의 과학기술과 ICT에 있다고 느꼈다"라며 "디지털-피지컬-바이오로지컬(Digital-Physical-Biological) 등의 경계를 허무는 융합혁신을 통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인들의 세계적인 연구개발 성과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개회사에서 김명자 회장은 "과학기술계가 혁신성장의 프론티어로서 분야·부분 간의 벽을 허물고 헌신과 열정으로 '함께' 나아가길 소망한다"라며 "과학기술인들이 지혜와 힘을 모으면 불가능이란 없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용기 있게 도전하는 한해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계철 회장은 "우리는 4차 산업혁명을 통한 지능정보사회를 앞당겨 국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국가 경제 발전에 앞장서야 할 막중한 책임이 놓여있다"라며 "우리 ICT·과학기술인들이 다함께 희망찬 새해를 열어가기를 기원한다"고 기대했다.

한편, 이날 과학·수학 교육 활성화와 과학문화 확산에 공헌해 '올해의 과학교사상'을 수상한 교사들과 학생 100여명이 특별 참석해 자리를 함께하기도 했다. 행사 말미에는 대덕이노폴리스싱어즈 여성중창단이 축하 공연하며 다채로운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장, 이계철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회장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사진=과기부 제공>이낙연 국무총리,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장, 이계철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회장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사진=과기부 제공>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