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연, 명장 2인·핵융합연, 자랑스런 NFRI인 선정

표준연, '2018 명장'에 정돈영, 배현길 책임연구기술원
핵융합연, 자랑스런 'NFRI인'에 윤시우 책임연구원

가 + 가 -

박은희 기자 - 2018.01.03

오랜 기간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이들이 수상대에 올랐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박상열)은 정돈영 광학표준센터 책임연구기술원과 배현길 가스분석표준센터 책임기술원을 '2018 KRISS 명장'으로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정돈영 책임연구기술원(좌), 배현길 책임연구기술원. <사진=표준연 제공>정돈영 책임연구기술원(좌), 배현길 책임연구기술원. <사진=표준연 제공>
표준연은 연구원 내에서 세계적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기술인을 우대하기 위해 2013년부터 'KRISS 명장' 제도를 시행, 명장은 해당 분야에서 10년 이상의 경력을 지닌 연구기술직 직원 중 우수한 성과를 거둔 자로 매년 선정된다. 

정돈영 책임연구기술원은 25년 이상 교정과 시험평가기술을 통해 선진 표준기관에 버금가는 수준의 길이표준을 확립했다. 또 국내 산업게 기술이전 및 해외 기술지도 등을 통해 국내외 길이측정능력을 향상시킨 점을 인정받았다. 

배현길 책임연구기술원은 25년 이상 천연가스와 액화석유가스에 대한 표준물질을 개발함으로써 가스표준을 확립했다. 더불어 정압실린더, 음주측정기 표준물질 등 확립한 기술을 보급함으로써 가스업체의 측정 신뢰성 향상에 큰 기여를 했다. 

국가핵융합연구소(소장 직무대행 유석재)는 '자랑스런 NFRI人상'에 윤시우 책임연구원을 선정하고 지난 2일 시무식에서 시상했다. 

윤시우 책임연구원. <사진=핵융합연 제공>윤시우 책임연구원. <사진=핵융합연 제공>
'자랑스런 NFRI人상'은 1년 동안 연구 및 업무 업적이 뛰어난 직원을 후보자로 추천받아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투표와 인사위원회 심의를 통해 최종 결정된다. 

KSTAR연구센터 고성능플라즈마물리연구부장을 맡고 있는 윤 책임연구원은 한국의 인공태양이라 불리는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의 플라즈마 실험 책임자로서, 최근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KSTAR의 연구 성과를 이끈 공로를 인정받았다.

지난해 KSTAR 플라즈마실험에서 세계 핵융합장치 중 최초로 ITER 운전조건에서 34초간 플라즈마경계면불안정현상(ELM)을 제어하는데 성공, 기존 핵융합장치 보다 10배 가량 향상된 성과를 달성하는데 핵심 역할을 했다. 

또 핵융합에너지 상용화 핵심 기술 중 하나인 고성능 플라즈마 운전(H-모드)의 세계 최고 기록을 달성(2016년)하는 등 KSTAR의 최초 플라즈마 달성 시부터 현재까지 안정적인 플라즈마 실험 운영에 기여해 온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