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엔 따끈따끈 '한우'밖에 모르는 '바보곰탕'

[헬로우맛집] 한우와 한방재료로 고아낸 국물맛 일품

가 + 가 -

길애경 기자 - 2017.12.28

토종 한우에 인삼, 대추 등 약재 넣고 끓여낸 '한우곰탕'<사진=대덕넷>토종 한우에 인삼, 대추 등 약재 넣고 끓여낸 '한우곰탕'<사진=대덕넷>

연일 계속되는 강추위에 몸도 마음도 따뜻하게 해 줄 음식이 절로 생각나는 시기다. 많은 이들이 추위를 녹이기 위해 설설 끓는 국물 음식을 찾기도 한다.

그중 하나로 곰탕을 꼽을 수 있다. 곰탕은 소 머리를 고아서 낸 음식이다. 시원하면서도 구수한 맛에 단백질과 칼슘이 풍부한 것 알려져 많은 이들이 찾는다.

여러 곰탕집 중에서도 꼭 한우만을 식재료로 사용하며 남다른 곰탕 맛을 선보이는 집이 있다. 만년동에 위치한 '바보곰탕'. 한우밖에 오르는 바보라는 의미로 상호도 '바보곰탕'이란다.

우리 일행은 곰탕과 맛보기 수육을 주문했다. 기본 반찬은 배추김치, 깍두기, 젓갈, 부추무침으로 간소하다. 배추 김치와 깍두기를 먹기 좋게 썰어 놓을 무렵, 곰탕과 수육이 나왔다.

반찬은 배추김치와 깍두기 등 간소하지만 음시과 잘 어울린다.<사진=대덕넷>반찬은 배추김치와 깍두기 등 간소하지만 음시과 잘 어울린다.<사진=대덕넷>

곰탕은 기존에 보던 하얀빛이 아니다. 얼핏보면 갈비탕처럼 보이기도 한다. 두툼한 뼈에 살코기도 듬뿍 붙어있다. 

가위로 고기를 먹기좋게 정리하고 국물을 한입 뜨니 고명으로 올려진 청양고추의 매운 맛이 칼칼하면서도 시원하게 다가온다. 고기의 식감은 한우 고기임을 입증하듯 먹기좋게 부드럽다.

이집의 곰탕은 한우 수육, 대추, 인삼, 부추, 고추, 마늘을 넣어 푹 고아 만든단다. 그런때문인지 국물맛에 깊이가 느껴지면서 구수하다. 밥까지 말아 깍두기와 김치를 반찬으로 먹다보면 금방 뚝배기의 바닥이 보인다. 추위로 움츠렸던 몸에도 온기가 전해지며 잠시 동장군 한파를 잊는다.

수육은 머릿고기로 쫄깃하면서 쫀쫀한 식감이다. 마늘과 청양고추를 넣어 개운하면서도 깔끔하다.

올해는 1월까지 추위가 이어진다는 기상예보다. 춥다고 웅크리고 있기보다 따뜻하고 맛있는 음식으로 에너지를 채워보는 것도 좋겠다.

소 머릿고기로 만든 수육. 쫀득하면서도 쫄깃한 식감이 입맛을 돋운다.<사진=대덕넷>소 머릿고기로 만든 수육. 쫀득하면서도 쫄깃한 식감이 입맛을 돋운다.<사진=대덕넷>


◆음식정보
바보곰탕 1만원/ 도가니탕 1만2000원/ 선지해장국 5000원/육회비빔밥 1만원/ 바보냉면(육수, 비빔) 9000원/ 맛보기 수육 1만원/ 안창 16만원/ 토시 16만원/방치찜 7만9000원.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밴드
  • URL

네티즌 의견

0/300자

등록하기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